송광사 안내
 
주지스님인사말
창건 및 연혁
승보종찰이란?
역대 큰 스님
사찰둘러보기
종무소 부서안내도
찾아오시는 길
 
 
홈 > 송광사안내 > 역대 큰 스님


효봉선사(曉峰禪師)는 1888년 5월 28일 평안남도 양덕군 쌍룡면 반석리 금성동(錦城洞)에서 아버지 수안(遂安) 이 씨 병억(炳億)과 어머니 김 씨의 사이에서 5형제 중 3남으로 태어나셨다. 평양고보를 졸업한 뒤 일본의 와세다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스님은 스물여섯에 졸업한 후 서른 여석이 될 때까지 10년간(1913∼1923) 서울과 함흥 등지의 지방법원으로, 평양의 고등법원에서 법관으로 종사하셨다. 1923년 서른여섯 살에 최초로 내린 사형선고에 몇 날 몇 밤을 뜬눈으로 지새며 자신의 존재를 회의하고 인간사회의 구조에 대해서 고뇌하게 된다.
'이 세상은 내가 살 곳이 아니다. 내가 갈 길은 따로 있을 것이다.'라는 결심을 하고 집을 나와 유랑 생활을 하다가 1925년 금강산 유점사에 들러 가르침을 받을 만한 스승을 찾으니 신계사 보운암(普雲庵)에 석두(石頭)스님이 계시다는 소리를 듣고 스님을 찾아간다. 이날로 삭발, 석두스님으로부터 사미계(五戒)를 받고 원명(元明)이라는 법명을 얻는다. 나이 서른여섯에 오계를 받고 스님이 된다는 것은 불가에서는 '늦깎이'라고 한다. 스님은 남보다 늦게 출가한 사실을 염두에 두고, 남들이 쉴 때도 쉬지 않고 잠잘 시간에도 잠자지 않으면서 분발, 깨달음을 위한 좌선(坐禪)에만 전념했다.
보운암에서 그해 여름과 겨울을 지내고 나서 이듬해 여름에는 선지식을 친견하기 위해 행각의 길에 나선다. 그러나 불가의 수행의 일은 남의 말에 팔릴 것이 아니라, 내 자신이 스스로 참구(參究)하면서 실답게 깨달아야 하는 것임을 확신하고 금강산으로 돌아와 정진한다.

1930년 늦은 봄 마흔세 살 때 깨닫기 전에는 죽는 한이 있더라도 토굴 밖으로 나오지 않으리라는 맹세를 하고 토굴에 들어간 지 1년 반만에 깨달음을 얻게 된다. 마흔다섯 살 되던 1932년 4월 초파일에 유점사에서 동선(東宣)화상을 계사로 구족계와 보살계를 받으셨다. 설악산 봉정암, 오대산 상원사 등의 청정한 선원에서 한 철씩 정진하다가 1937년 스님의 나이 쉰 살 되던 해, 운수의 발길이 마침내 조계산 송광사에 이르게 되었다. 스님은 선원(禪院)인 삼일암(三日庵)에서 조실로 10년을 머무시면서 수많은 후학들의 눈을 밝혀주고 길을 열어 보이셨다. 그리고 정혜쌍수(定慧雙修)에 관한 확고한 신구도관을 가지게 되었다.

8.15 광복으로 일제의 탄압에서 풀려나게 되자 불교계도 인재양성을 절감 해인사에 출가 수행승의 종합수도원인 가야총림(伽倻叢林)을 개원하는데 스님은 방장화상으로 추대되어 조계산을 떠나 가야산으로 거처를 옮긴다. 그 후 여러 해가 지나 종정(宗正)으로 추대되어 팔공산 동화사에 주석, 후학들을 지도하다가 건강이 악화되어 밀양 표충사로 옮긴다.
다음과 같은 열반송을 남기시고 1966년 10월 15일(음력 9월 초이틀) 일흔아홉의 나이를 마치셨습니다.


내가 말한 모든 법 吾說一切法
그거 다 군더더기 都是早騈拇
오늘 일을 묻는가 若間今日事
달이 일천 강에 비치리 月印於千江
 
 

승보종찰조계총림 송광사

순천시 송광면 송광사안길 100 / 기도접수 061-755-5306, 팩스 061-755-5309 / 종무소 061-755-0107~9, 팩스 061-755-0408

Copyright ⓒ Songgwangsa All Right Reserved

방문자 통계

오늘 : 232 / 전체 : 41140